'2012/08'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8.30 살아가면서 글쓰기
  2. 2012.08.28 What I can do better than others
마이크킴의 일상2012.08.30 22:48

오래 전에는 글을 자주 썼습니다. 뭔가 주제가 떠오르면 일단 종이에든 게시판에든 글을 적었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샤워를 하는 중에 어떤 소재가 떠오르고, 그 소재에 대해서 조금씩 생각하다보면 주제가 생겨나고, 다른 소재로 넘어가기도, 더 깊은 내용으로 파내려가기도 했습니다.

 

일을 하면서는 젊은 패기로, 그리고 얇은 경험으로 인해 하루종일 일만 생각하다보니, 샤워를 해도 여가시간에도 일에 대한 구상만 해댔습니다. 일에 대한 애착은 커갔지만, 글을 쓰는 일은 거의 없어졌습니다.

 

흔히 글을 쓴다는 것은 배설행위에 비견됩니다. 글을 씀으로써 뭔가 막힌 것이, 담아두었던 것이 해소된다는 의미입니다.

 

뭔가 힘든 일이 있을 때, 화나는 일이 있을 때에 글을 쓰게 되면 그 이유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고, 어느새 이유도 모른채 화를 내던 모습을 되돌아보게 된다는 점이 참 좋습니다.

 

저는 글쓰는 것이 좋습니다.

 

Posted by mike7kim
마이크킴의 일상2012.08.28 17:08

It was a story what I've been through since last month. Now, I realized that I flattered for long time. I learned how to work in this field from very famous teacher, but that was beginning to start thinking that's enough to know for work in this field. It was wrong, I've learned lots of thing, but not everything. 


I experienced many customers in many countries. And I thought I'm getting to have the international business mind, I thought I'm very reasonable, and thinking objectively. 


I was dissatisfied, because I thought I'm ready to do something big, very important, but I didn't get any single chance. It was irrationality to me in my point of view at least. 


I thought I'm good at psychology, and sociable person. Partially right, but not entirely. 


It's the biggest problem that I was overestimating myself. 


I confessed, and I acknowledged all my fault to move on. 

I hate this saying, "When you think it is too late, it is too early", I hope it's correct to this situation. 


I should be circumspect and modesty. Watch me. 



Posted by mike7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