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킴의 일2011.07.20 18:21


Motorola Mobility President, 댄 멀로니와 저와 "앞으로 수 년동안의 홈엔터테인먼트 기기가 가야할 길"에 대해서 같은 견해를 가지고 있네요.

단순히 N스크린에서 더 나아가서, 모든 컨텐츠를 집 안에서 기기간에 스트리밍으로 보다가, 필요한 컨텐츠만 기기간에 다운로드하여 밖으로 가지고 나가서 계속 즐길 수 있게 하는 것,

그리고 그 중심엔 STB가 있고, 가장 중요한 HUB의 역할을 하는 것

사용성에서 PC보다 쓰기 쉽게 해서 80세 할머니도 쓸 수 있어야 하는 것이 관건이군요. ^^

(clipping)
NCTA(미국 케이블방송통신협회)개최 케이블TV쇼에서..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tvh&oid=374&aid=0000007860


'마이크킴의 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pyright / DRM / P2P incl. BitTorrent  (0) 2011.11.24
혁신과 창의성  (0) 2011.08.08
앞으로 수 년동안의 홈엔터테인먼트 기기가 가야할 길...  (0) 2011.07.20
zero-sum in business  (0) 2011.06.23
게임의 법칙  (0) 2011.06.23
업무를 대한 시선  (0) 2011.05.27
Posted by mike7kim